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현재 위치
  1. 게시판
  2. 이야기

이야기





노무현 대통령은 퇴임 후 봉하마을에서 반려견을 키웠습니다.

누군가에게 선물로 받았던 강아지였습니다.









노무현 대통령은 반려견의 이름을 ‘누리’로 지어 사랑을 듬뿍 주었답니다. 

노무현 대통령은 봉하마을에서 누리와 함께 지내면서

대통령을 보러 온 관광객들 앞에 누리를 데리고 나와 소개하기도 했습니다.








누리는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하시기 얼마 전에 집밖을 나가

홀연히 사라졌고, 그 뒤로 행방이 묘연하다고 합니다.








푸른 하늘을 보며 산책하는 대통령과 누리의 이야기를 그림에 담았습니다.